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을 위한 간담회가 국회내륙철도포럼(대표 이철우 의원)주최로 열렸다.


2일 국회의원회관 2세미나실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김천-거제노선상의 해당지역 의원들과 기재부, 국토부, KDI 등 관계기관,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 양영준 경북도 도로철도공항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의원들은 수년째 B/C 타령에 함몰돼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는 남부내륙철도 사업에 대해 “더 이상 B/C에 매달리지 말고 정무적, 정책적 판단으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어 “김천의 원도심 발전을 위해 기존에 계획된 남부내륙선 노선을 김천의 경부선 김천역으로 변경하였으며, 이에 따라 노선이 단축되어 당초 5조2천억원의 사업비를 4조 4천억원으로 8천억원의 사업비를 절감했다”면서 “사업비용의 축소로 예비타당성 조사의 편익분석이 높게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