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근본 없는데 재밌다, 이유있는 월화극 1위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가 첫 방송부터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라섰다. 의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다루는 한국형 의학드라마인지라 뻔한 이야기가 예상됐지만 빠르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확 끌어당겼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첫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는 전국 기준 9.5%를 기록, 동시간대 방송된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8.2%), KBS 2TV ‘우리집에 사는 남자’(7.5%) 등을 제치고 월화드라마 1위를 나타냈다. 동시간대 1위는 KBS 1TV ‘가요무대’(11.5%)가 차지한 가운데 ‘낭만닥터 김사부’는 첫 방송부터 지상파 월화드라마 왕좌에 올랐다.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의 반응은 좋다. 일단 이 드라마는 진짜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를 중심으로 강동주(유연석 분)와 윤서정(서현진 분)이 사랑하고 성장하는 의사들의 이야기. 생명을 살리는 의사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도 건드린다. 휴먼 멜로 드라마인데, 어떻게 보면 더 이상 새로울 수 없는 구조의 한계 속에서 첫 방송은 빠르고 흡인력 있는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