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가을 사나이’ 허경민, 초코우유의 힘?


이날 두산 타선은 7안타(1홈런 포함)로 6점을 뽑는 집중력 높은 야구를 했다.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나온 허경민의 2타점 적시타였다.

두산은 2-0으로 앞선 상황서 9회초 공격을 맞았다. 추가점을 내지 않고 9회말을 맞는다면 점수 차가 크지 않기에 조금 불안할 수도 있었다. 9회말 NC 공격이 4번타자 에릭 테임즈부터 시작되는 순서였기 때문. 그런데 두산은 꼭 필요할 때 추가점을 냈다.

허경민은 9회초 1사 만루 찬스에서 4번째 타석에 섰다. NC는 병살플레이를 노리기 위해 앞선 타자 양의지를 고의4구로 걸렀다. 만루를 채운 뒤 허경민을 상대하는게 낫겠다는 판단이었다.

허경민은 NC 투수 이민호가 던진 5구째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가 됐다. 3루 대주자 정수빈과 2루 대주자 류지혁이 모두 홈을 밟았다. 허경민의 2타점 적시타로 두산은 4-0으로 달아났다. 사실상 여기서 3차전 승부의 무게중심은 두산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다. 이후 두산은 박건우의 2타점 적시타가 보태지며 승리를 확인했다.

허경민의 3차전 활약은 9회초 적시타가 다가 아니었다. 앞선 5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김재환의 선제 솔로포로 1-0 리드를 잡은 후 계속된 2사 2루에서는 적시 2루타를 날려 2-0을 만드는 귀중한 타점도 올렸다.

하위타순인 8번에 배치된 허경민이 2안타 3타점으로 펄펄 날았으니 두산으로서는 편안하게 승리를 낚아챌 수 있었던 것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