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슈라이너스오픈서카지노라이센스 연장 끝 우승… 통산 4승째


카지노룰렛조작재미교포 케빈 나(3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바카라프로그램판매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4승째다. 7일(한국 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멀린(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케빈 나는 버디 6개,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케빈 나는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와 동타를 이룬 뒤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잡아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 상금은 126만달러(약 15억100만원)다.

케빈 나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5월 찰스 슈와브 바카라프로그램판매
챌린지 이후 5개월 만에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케빈 나는 이 대회와의 남다른 인연도 과시했다. 2011년 PGA 투어 첫 우승, 2016년 준우승, 그리고 올해 다시 우승을 거뒀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케빈 나는 전반에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며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10번 홀(파4) 트리플 보기로 어려운 승부를 하게 됐다. 이 홀에서 러프를 전전한 끝에 네 번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렸고, 3퍼트까지 하는 바람에 3타를 잃었다. 그러나 케빈 나는 12·13번 홀 연속 버디에 이어 15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며 1타 차 선두를 유지했다.

살얼음 승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케빈 나는 16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물에 빠트려 보기를 범했다. 이에 비해 같은 조의 캔틀레이는바카라프로그램판매
버디를 잡아 순위가 뒤집혔다. 17번 홀(파3)에서는 캔틀레이가 티샷을 물로 보내면서 보기를 범해 둘은 동타가 됐다.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둘은 버디로 비겼고,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케빈 나는 파를 지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캔틀레이는 3퍼트로 보기를 범했다. 케빈 나는 우승 후 딸 소피아와 아내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기뻐했다.

강성훈(32)은 14언더파 공동 29위, 김시우(24)는 10언더파 공동 55위로 대회를 마쳤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