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은 재계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삼성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하지만, 해당 사무실 외에는 평소와 다를 것이 없는 상황이어서 대부분 정상적인 업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됐다는 소식에 일손이 잡히지 않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이날 삼성사옥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은 재계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200억 원이 넘는 돈을 최순실이 관여하고 있는 재단 등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삼성그룹 뿐 아니라, 다른 대그룹들도 비슷한 논란에 휩싸여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최고경영자(CEO)급 임원은 물론, 그룹 오너에 대한 사상 초유의 단체 또는 순차 검찰출두 및 수사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미르와 K스포츠가 기업들로부터 자금을 모으기 시작한 시점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총수 7명의 비공식 독대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대통령의 직접적인 압박이 있었는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삼성에 대한 압수수색 소식을 접한 한 재계의 관계자는 “삼성에 대한 압수수색이 재계에 대한 본격적인 검찰 수사를 알리는 신호탄이 아닐까 우려스럽다”고말했다. 그는 “경기침체로 인해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류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로 기금을 출연했던 대기업들이 되레 검찰 수사까지 받게 되는 상황에 이르러 매우 참담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