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조기 귀국…금융권 美 대선 긴장모드


정연주 기자 = 미국 대통령선거 결과를 앞두고 정책당국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해외 출장 중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오후 조기 귀국해 비상체제에 돌입한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시 중구 본관에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금융경제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한다.

이 총재는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BIS)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5일 출국했다. 애초 오는 9일에 귀국 예정이었으나 상황이 긴급하다는 판단에 귀국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한은 관계자는 “출장 중에 결정됐다. 현지 회의를 모두 마치고 귀국하는 것”이라며 “비상상황 점검 차원”이라고 전했다. 한은은 대선 결과에 따른 시나리오별 비상계획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 다른 정책당국 수장인 임종룡 금융위원장도 전날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24시간 비상상황실을 가동하기로 했다. 행여 발생할 수 있는 외환시장 쏠림에 대한 구두성 경고도 내놨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