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운데 하만은 전장부품을 전문적으로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인 80억달러(약 9조3480억원)에 품에 안기로 했다. 금액도 금액이지만 이번 M&A는 관련 업계에 미칠 파장이 상당하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먼저 삼성전자가 새로운 성장 동력인 자동차 시장을 보다 진지하게 공략했다는 사실이다. 그룹 차원에서의 완성차 사업을 포기한 이후 삼성전자는 반도체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을 공략했으나 큰 재미를 보지 못했다. D램, 낸드플래시, 디스플레이가 적극적으로 활용될 여지가 적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커넥티드카, 스마트카,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가 IT 산업과 엮이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자동차 시장은 카르텔이 견고하다. 티어1부터 말단 협력사까지 거미줄처럼 복잡한 이해관계와 유통망이 구성되어 있다.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해서 진입장벽이 높다. 자동차 반도체만 하더라도 상위 10개 업체는 순위(인피니언, 르네사스, NXP,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온세미컨덕터 등)가 바뀔지언정 이탈하거나 완전히 새롭게 등장한 경우가 없을 정도다. 최근 퀄컴이 NXP를 인수하기로 한 것도 이와 관련이 깊다.

이 가운데 하만은 전장부품을 전문적으로 설계해 제조하면서 유통까지 하고 있다. 각종 오디오 브랜드는 덤이다. 비슷한 역할을 하는 기업으로는 알파인, 켄우드를 꼽을 수 있다. 티어1으로까지 영역을 넓히면 보쉬, 델파이, 콘티넨탈까지 포함된다. 바꿔 말하면 삼성전자는 막강한 전장부품 유통망과 고객사를 한꺼번에 마련했다고 보면 된다.

2015년 구성된 전장사업팀의 역할도 한층 구체화됐다. 삼성전자가 추진하는 자동차 반도체를 포함한 전장사업은 구글, 애플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장기적 전략을 가지는 것이 핵심이다. D램, 낸드플래시, 디스플레이, 시스템반도체 등 자동차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을 보다 적극적으로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가 티어1 역할을 자청하고 나섰다고 봐도 무리가 없다. 현대모비스나 마찬가지라는 뜻.

◆티어1으로 급부상한 삼성전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