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손이 잡히지 않는다”…참담한 현실 앞에 선 재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이 ‘미르재단’ 등에 기금을 출연했던 대기업으로 향하는 가운데 검찰이 8일 삼성 서초사옥 압수수색에 나서자 재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검찰이 청와대가 대기업에 기금 출연 압박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재계 총수들까지 소환 조사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어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미르재단 설립에 앞서 7명의 재계 총수들을 따로 만난 사실이 알려진 때문이다.

삼성의 컨트롤타워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2008년 4월 삼성 특검 당시 특검팀의 압수수색 이후 처음이다.

당시 삼성 비자금 의혹을 수사한 조준웅 특별검사팀은 서울 중구 태평로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그 이후 삼성 계열사들이 간혹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을 당하기는 했지만 수사팀이 삼성 본사에 압수수색을 나온 적은 없었다. 이에 대해 삼성은 압수수색 대상 사무실이 일부에 그쳐, 정상업무를 보는데엔 문제가 없지만 그룹의 심장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