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수상” 청룡 후보서 실종된 황정민-공유


제37회 청룡영화상 후보가 발표됐다. 올 한해 관객과 평단의 사랑을 받은 총 21편의 한국영화가 최종 후보작에 오른 가운데, 총 18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다 노미네이트 된 작품은 ‘곡성’(감독 나홍진)으로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곽도원)을 비롯해 11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어 ‘부산행’(감독 연상호)이 최우수작품상, 남녀조연상(김의성, 정유미), 신인감독상을 포함한 9개 부문에서 10개 후보를 배출했다. 하지만 ‘곡성’과 ‘부산행’을 흥행으로 이끈 주역인 황정민과 공유는 연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황정민은 올해 ‘히말라야’(감독 이석훈) ‘검사외전’(감독 이일형) ‘곡성’ ‘아수라’(감독 김성수)까지 네 편의 영화로 관객을 만났다. 올 한해 누적 관객수만 2,190만 명이 넘는다. 2,000만 명을 넘긴 주연배우는 황정민이 유일하다.

특히 황정민은 ‘곡성’에선 무당 일광 역으로 신들린 연기를 펼치며 국내외서 호평 받았다. 실제 무속인도 눈을 의심할 정도의 열연에 관객들은 ‘역시 믿고 보는 황정민’이란 찬사를 받았다. 또한 ‘아수라’에서도 안남시장 박성배 역을 맡아 절정으로 치닫는 비리의 온상을 연기해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