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U+ ‘IoT’ 연합전선···SKT와 전면전


[민혜정기자] KT와 LG유플러스가 협대역 사물인터넷 (NB-IoT) 연합전선을 맺고 조기 상용화에 나서는 등 ‘로라’ IoT 전용망을 구축한 SK텔레콤에 전면전을 펼친다.

NB-IoT는 사물 인터넷 표준 기술의 하나다. 높은 안정성을 바탕으로 스마트 가로등, 스마트 미터링 등 스마트 시티(Smart City)는 물론 빌딩 이상징후 확인, 미세먼지 측정과 같은 안전·환경 산업 IoT 분야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KT와 LG유플러스는 3일 광화문 KT 사옥에서 간담회를 열고, 양사간 적극적인 사업협력을 통해 내년 1분기에 NB-IoT 상용화를 공동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양사의 이번 협력은 ▲NB-IoT 네트워크 조기 상용화 공동추진 ▲칩셋, 모듈, 단말 등 IoT 핵심 제품의 공동소싱 ▲국내 주요 협단체 및 글로벌 기구 활동 공동 대응을 기본 방향으로 진행된다.

또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협력사에 NB-IoT 기술지원 실증 센터 공동 개방, NB-IoT 해커톤 공동 개최 등 향후 IoT 생태계를 NB-IoT 중심으로 구축하고 빠른 시일 내에 관련 시장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스타트업은 물론 500개가 넘는 KT의 기가(GiGA) IoT 얼라이언스(Alliance) 회원사와 LG유플러스 협력사들의 많은 참여가 예상된다.

Leave a comment